수학이 필요한 순간

수학이 필요한 순간

수학이 필요한 순간

수학이 필요한 순간

수준 어려움
분야 과학
저자/역자 김민형 지음
출판사 인플루엔셜
출판일 2018.07.17.
총페이지 236p
충실성: 5
가독성: 4
진솔성: 5
대표성: 5
확장성: 5
복합성: 4

도서안내

 

2+2=( ). ( )에 들어갈 숫자를 쓰시오.

 

우리는 초등학교, 아니 이제 더 이른 나이부터 수학 문제를 열심히 풀고 있다. 연산 실력이 중요하다며 이 재미없는 문제를 끊임없이 반복하는 아이들도 있을지도 모른다. 물론, 나도 어린 시절 주산학원에 다니며 실력을 뽐내곤 했었다. 무려 주산 2단, 암산 1단의 실력을 보유하고 있던 나는 수포자(수학포기자)였다. 왜일까? 그 이유는 간단하다. 너무 재미없었다. 수학 문제를 푸는 게.

 

( )( )( )=4. ( )에 숫자나 기호를 활용하여 식을 완성해 보시오.

 

이런 문제가 주어졌다면 어땠을까? 2 × 2 = 4, 2 ÷ 1/2 = 4 등등 다양한 답을 생각해 볼 수 있다. 수업 시간 한 학생은 이렇게 썼다. 1 – 1 = 4. 학생의 답변이 재미있었다. 이런 수업이었다면 나도 어쩌면 수포자가 되지는 않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.

 

위 문제를 여러분들도 한 번 풀어보기 바란다. 이 책을 읽으며, 수학문제를 푸는 것도 좋지만 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수학적 사고력이라는 말이 가슴에 와 닿았다. 수포자였던 나도 생각하는 것은 좋아했다. 이 책을 읽으면서도 내용은 잘 이해를 못하지만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구나를 알아가는 지적 호기심을 채워가는 재미가 있었다. 특히, 이 책 2강에서 언급한 뉴턴의 <자연 철학의 수학적 원리(프린키피아) >에서 중력, 만유인력에 대해 조금 더 깊이 알게 되었다. 이 내용을 수능을 2주 앞둔 고3 수업 시간에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해줄까 말까 하다가 해 줘서 뭐하나 싶어서 안 해주었다. 이것이 두고두고 후회가 남는다. 말이 많은 수능 국어 31번 문제가 크게 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. 수업을 했다면, 많은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을텐데. 이렇게 우리에게는 수학이 필요한 순간들이 있다.

-홍승강(서울 환일고등학교 국어교사  stickhong@naver.com)

 

#수포자 #수학적사고 #수학문제풀이 #만유인력 #수능국어 #뉴턴 #프린키피아 #수학을잘하고싶다면 #수학이필요한순간